- 내부물질 열처리 및 증류수 활용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두산중공업이 배터리 관련 사업을 준비한다.

23일 두산중공업은 폐배터리를 재활용해 탄산리튬 회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탄산리튬은 배터리에서 전기를 생성하고 충전하는 역할을 하는 핵심 소재다. 스마트폰 노트북 등 정보기술(IT) 기기 배터리에 주로 사용된다.

폐배터리에서 탄산리튬을 추출하기 위해서는 ▲열처리 ▲산침출(산성 용액으로 재료를 녹이는 작업) ▲결정화 공정을 거친다. 일반적으로 황산 등 화학물질이 사용된다.

두산중공업은 화학제를 사용하지 않는 새로운 리튬 추출 공법을 개발했다. 폐배터리 내부물질을 열처리하고 증류수를 활용해 리튬을 선택적으로 분리한다. 이후 전기흡착식 결정화 기술을 통해 탄산리튬을 추출하는 방식이다.

두산중공업이 특허 출원한 공법은 기존 대비 공정이 단순해 경제성이 높다. 화학제를 사용하지 않아 환경적으로도 장점이 있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하반기부터 연간 1500톤 규모 사용 후 배터리를 처리할 수 있는 설비 실증을 추진한다. 순도 99% 탄산리튬을 생산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에 나설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송용진 부사장은 “이번 기술 개발로 광산 등 자연에서 리튬을 채굴하는 방식보다 온실가스 발생량을 대폭 줄이고 자원을 절약할 수 있는 친환경 처리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2029년 1만9000톤 규모로 급증이 예상되는 국내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