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네오 QLED'

- ‘네오 QLED’ vs ‘LG QNED’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올해는 미니발광다이오드(LED) TV 원년이다. 주요 TV 제조사가 연이어 선보인 뒤 시장에 안착하는 분위기다. LG전자까지 가세하면 규모가 커지는 동시에 업체별 경쟁이 심화할 전망이다.

21일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2021년 미니LED TV 출하량은 300만대로 예상된다. 한국과 중국 업체가 시장을 이끌고 있다.

미니LED TV는 액정표시장치(LCD) 기반이다. LCD는 뒤에 빛을 비추는 조명 백라이트유닛(BLU)이 장착된다. 미니LED TV는 BLU 크기를 줄여 BLU 숫자를 늘린 제품이다. 이전보다 화면분할구동(로컬디밍)을 세밀하게 제어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중국 TCL이 지난 2019년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올해는 얇은 두께의 ‘OD 제로’를 공개했다. 하이센스도 비슷한 시기에 미니LED TV를 내놓았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네오 QLED’ 첫선을 보였다. LED 소자 크기를 40분의 1로 줄인 것이 특징이다. 퀀텀닷(QD) 기술도 적용됐다.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는 미니LED TV 비중을 빠르게 늘리면서 하이엔드 부문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동등한 위치에서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네오 QLED에 대해 ‘없어서 못 팔 정도’라며 흥행에 성공했음을 언급했다.

LG전자 'LG QNED'

LG전자도 출시가 임박했다. 상반기 내 판매가 목표다. LG전자는 작년 말 ‘LG QNED’를 선보였다. OLED TV와 프리미엄 LCD 제품인 나노셀 TV 중간 단계다.

LG전자는 네오 QLED보다 낮은 가격으로 LG QNED를 내놓을 계획이다. 최상위 모델로 OLED TV를 내세우고 LG QNED는 가격경쟁력으로 승부할 방침이다.

트렌드포스는 “현재 TV 시장은 OLED 모델이 고급 TV로 정의되는 상황”이라면서 “다만 OLED TV는 가격이 떨어지지 않고 있다. 높은 밝기 및 명암을 갖춘 미니LED TV가 새로우 표준을 설정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