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친환경 선박 전략 가속…핵심 장비 국산화

2021.05.21 09:42:00 / 강민혜 journalist0911@gmail.com

20일 대우조선해양 시흥R&D캠퍼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전무(오른쪽에서 네번째), 효성중공업 김영환 전무(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영구자석형 축발전기모터 국산화 공동연구 개발 MOU 체결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디지털데일리 강민혜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선박 핵심 장비 국산화에 나선다.

21일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효성중공업(대표이사 요코타 타케시)과 ‘대용량 영구자석형 축발전기모터(SGM, Shaft Generator Motor) 국산화 공동연구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지난 20일 가졌다고 밝혔다.

축발전기모터는 엔진 축의 회전력을 활용해 선박 추진에 필요한 전력을 생산하는 장비다. 탄소 중립 등 환경 규제 강화에 따라 발전기의 가동 의존도를 낮춰 연료 효율은 높이고 이산화탄소·황산화물 배출량은 줄일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라는 설명이다.

양사는 지난 2019년 ‘유도기 방식(Induction Type)’ 축발전기모터 국산화에는 성공했다. 다만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LPG(액화석유가스)운반선 등 초대형 원유 운반선 외에 대규모 용량이 필요한 컨테이너선엔 사용하지 못했다. 수입제품에 의존했다.

이를 개선하고자 기존 방식이 아닌 ‘영구자석(Permanent Magnet)’ 활용 신기술을 개발했다.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아 공간적 제약도 극복할 수 있다. 연료 효율은 기존 대비 약 3% 높일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전무는“탄소 중립 시대적 요구에 발맞춰 각종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시장에서 기술·가격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선박용 핵심 장비 국산화를 통해 수주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강민혜 기자> minera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