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0GWh 공장 신설…포드 EV 탑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SK이노베이션과 포드가 합작사(JV, 조인트벤처) 설립을 발표했다. 총 6조원을 투자한다. 포드 전기자동차(EV)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20일(미국시각) SK이노베이션과 포드는 합작사 ‘블루오벌SK’ 설립을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블루오벌SK는 포드 엠블럼 블루오벌과 SK이노베이션 SK를 합친 명칭이다. 블루오벌SK 생산능력(캐파)은 60기가와트시(GWh)다. 2020년대 중반 양산 목표다. 포드에 납품한다. 연간 약 100킬로와트시(KWh) EV 6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SK이노베이션 김준 대표는 “미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인 포드는 전동화 전략을 가장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자동차 기업의 하나로, 이런 포드와 협력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사의 합작법인 설립은 SK이노베이션과 포드간의 협력을 넘어 미국 정부가 강력하게 추진하는 전기차 산업 밸류 체인 구축과 성장에 핵심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SK이노베이션의 EV 배터리 경쟁력은 이미 검증된 안전성, 높은 에너지 저장량, 수명 등에서 여러 글로벌 자동차 고객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SK이노베이션은 이 같은 우수한 기술을 앞세워 미국의 최고 픽업트럭 평가를 받는 F-150이 EV에서도 미국을 대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짐 팔리 포드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SK이노베이션과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향후 차별화할 수 있는 중요한 핵심 요소를 수직계열화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라며 “포드의 미래를 다른 누구에게도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리사 드레이크 포드 북미 담당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포드와 SK이노베이션은 합작법인을 통해 배터리 셀을 개발하고 양산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포드 및 링컨 모델을 선택하는 고객을 위해 최적의 성능과 가치를 구현하려 한다”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추후 논의를 통해 투자비율 및 공장 건설 지역 등 최종 합의를 도출할 계획이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현재 미국 조지아주에 22GWh 규모 공장을 짓고 있다. 제1공장은 2022년 제2공장은 2023년 양산을 시작한다. 3조원을 투자했다. SK이노베이션은 2025년까지 125GWh 캐파를 확보할 계획이다. 포드와 합작사 설립으로 합산 캐파는 총 190GWh로 늘어날 전망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 [르포] '뉴트로+신기술', LG전자가 마련한…
  • 교원, “수면 정보는 기본, 꿀잠 위한 자세도 챙…
  •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