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개인정보보호 서비스 기업 스파이스웨어가 자사 솔루션 ‘스파이스웨어 온 클라우드’에 인공지능(AI)을 탑재했다고 18일 밝혔다. 개인정보 수집·탐지·암호화 기술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스파이스웨어는 이번 기술 강화에 암호화된 개인정보 데이터를 복호화하지 않고 학습하는 ‘의미 분석 지도 학습 알고리즘 모델’을 적용했다. 탐지 자동화 알림을 줌으로써 작업자의 실수, 내외부 위협 등 보안사고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축적한 데이터로 학습한 AI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 분류한 90여개 이상 암호화된 민감 개인정보를 자동 식별한다. 개인정보 중요도에 따라 분류 유형을 사용자에게 추천한다. 각 데이터 파일에 부합하지 않는 내용이 발견되거나 다른 패턴으로 접근하는 등 변조된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것으로 개인정보 활용 환경을 조성한다.

또 개인정보가 포함·노출되지 말아야 할 애플리케이션(URL)이나 사이트 인터넷주소(URL)에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을 경우 이상징후를 탐지해 개인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보안 담당자는 알림 확인과 동시에 관리시스템에서 개인정보 이용 내역에 대한 조치를 취할 수 있어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김근진 스파이스웨어 대표는 “데이터를 보호하고 안전한 데이터 처리와 분석을 지원하는 개인정보보호 강화 컴퓨팅이 보안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며 “스파이스웨어는 보안 전문가 수준의 통찰력을 확보한 AI 탐지기술을 더해 합리적인 가격에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구매 후에도 ‘UP’그레이드…LG전자, ‘업… 구매 후에도 ‘UP’그레이드…LG전자, ‘업…
  • 구매 후에도 ‘UP’그레이드…LG전자, ‘업…
  •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