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지 동일 가격으로 제품 구입부터 배송까지 원스톱 진행 가능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코리아센터(대표 김기록)는 해외직구 플랫폼 ‘몰테일’ 다해줌 서비스 가능 등록 상점이 72개로 확대됐다고 18일 밝혔다.

다해줌은 현지 언어를 몰라도 아마존·이베이·타오바오 등 미국·영국·중국·일본 4개 국가 주요 쇼핑몰 72곳 제품 구입부터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진행 가능한 서비스다.

특히 ▲몰테일 아이디 하나면 72개 해외 쇼핑몰을 별도 회원가입 없이 이용 가능 하고 ▲다양한 상품을 현지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구매금액 5만원 이상 5파운드(약 2.3kg)이하 물건에 대해선 무료배송을 지원한다.

몰테일은 미국·영국·독일 등 총 7개국 9개 물류센터와 이탈리아 MD사무소를 보유하고 있다. 안정적인 배송은 물론 현지 물류센터 담당자가 직접 제품을 선별해서 구입한다. 상품에 대한 파손 또는 가품에 대한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몰테일 관계자는 “다해줌은 해외직구가 처음이거나 현지 언어의 불편함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이용자도 간편하게 쇼핑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제휴 상점을 지속적으로 늘려 다양한 국가의 브랜드 제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