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동킥보드 서비스 업체 킥고잉 ‘맞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무선으로 전기자동차(EV) 등을 충전하는 솔루션 시장성 타진에 나섰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업체 킥고잉과 전동킥보드 무선충전 솔루션을 선보였다고 17일 밝혔다.

킥고잉은 약 12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업체다.

양사는 경기 부천시 역곡역 일대에 무선충전주차시설 5곳을 구축했다. 약 6개월 동안 효율성 편의성 안전성 등을 검증할 계획이다. 충전방식은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접촉식 기술을 이용했다. 무선충전 킥스팟에 주차를 하면 충전을 진행한다.

LG전자 최고전략책임자(CSO)부문 비즈인큐베이션센터 우람찬 상무는 “독자 개발한 무선충전기술을 앞세워 질서 있는 전동킥보드 이용문화를 정착시키고 고객이 퍼스널 모빌리티를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