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팅크웨어가 올해 1분기 성적을 공개했다. 국내 프리미엄 블랙박스의 판매가 늘어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상승했다.

팅크웨어(대표 이흥복)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2021년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69억원과 14억원이라고 12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21.7%와 805.3% 증가했다.

블랙박스 매출액은 346억원 지도 매출액은 36억원이다. 각각 전년동기대비 21.2%와 7.7% 늘었다.

팅크웨어는 “통신형 블랙박스 제품인 ‘아이나비 QXD5000’의 판매 호조가 국내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라며 “해외 수출 역시 현지 통신사와 연계한 통신형 서비스 및 완성차향 블랙박스의 신규 공급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고 있어 올해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지정구역기반(Point-to-Point) 승합차급 레벨4 수준 자율주행 차량플랫폼 기술개발’ 국책과제 주관기업으로 선정돼 택시 및 셔틀차 등에 탑재되는 차량 플랫폼을 개발해 상용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백승은 기자>bse1123@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