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도 ‘ESG 경영’…100억 투자해 투자자보호센터 설립

2021.05.06 10:11:23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6일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는 100억원을 투자해 ‘업비트 디지털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가칭)’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송치형 두나무 의장을 주축으로 설립되며, ESG 경영의 토대를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오는 2022년에는 송 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ESG 경영 위원회’도 신설할 계획이다.

투자자 보호 센터의 주요 프로그램은 ▲가상자산에 대한 교육과 연구 ▲가상자산 사기 유형 분석과 예방을 위한 캠페인 ▲가상자산 사기 피해자 법률 지원 및 상담 ▲가상자산 사기 피해금 일부 보존 및 긴급 저금리 융자 지원 등이다.

설립 시기는 올해 안이 될 전망이다. 두나무는 연내 센터 설립을 목표로 준비위원회를 조직했다. 김형년 두나무 부사장이 준비위원회장을 맡고, 부위원장은 이석우 두나무 대표, 사내 준비위원은 남승현 CFO(최고재무책임자)와 정민석 COO(최고운영책임자)가 담당한다. 업계 발전을 위해 힘을 더할 사외 준비위원들도 합류할 예정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대표이사 직속 ‘상장사기 제보 채널‘을 운영하면서, 가상자산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돕는 교육이나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적극적인 조치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다”며 설립 배경을 밝혔다.

이어 “업계 선두로서 업의 본질에 맞는 사회 기여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한 끝에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 설립을 결정한 것”이라며 “투자자들이 직면한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사각지대가 없도록 프로그램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