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사업 효율 증대 차원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전자가 분리막 사업 이전을 준비한다. LG그룹 배터리 사업 효율화를 위한 작업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LG화학에 충북 청주 분리막 공장 등을 넘기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분리막은 배터리 4대 소재로 양극과 음극 간 접촉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배터리 화재 방지에 핵심이다.

LG전자는 지난 2009년부터 분리막을 생산하고 있다. 일본 도레이, 중국 상해은첩 등으로부터 분리막 필름을 받아 LG전자가 코팅하는 구조다. 이를 LG에너지솔루션에 공급한다.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등 관련 특허 기술은 LG화학 소유지만 생산성을 갖춘 LG전자 비즈니스솔루션(BS)사업본부가 제조해왔다.

작년 LG화학이 LG에너지솔루션을 분사하고 배터리 소재 분야 강화에 나서면서 사업구조 재편이 예고됐다. 양극재 도전재 등을 생산하는 LG화학이 분리막까지 담당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이번 작업이 이뤄지면 LG전자의 청주, 폴란드 브로츠와프 등 분리막 공장은 LG화학이 운영하게 된다.

LG화학은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나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한편 LG그룹은 지난해 배터리팩 생산시설을 일원화한 바 있다. LG전자 LG화학 공동 체제에서 LG에너지솔루션 단독으로 전환했다. LG전자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본부 배터리팩 생산시설을 LG에너지솔루션에 이전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