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 농성이 합의로 끝났다.

30일 LG 빌딩 관리 계열사 S&I코퍼레이션(대표 이동열)은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농성 중인 청소노동차와 농성 종료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S&I코퍼레이션 ▲지수아이앤씨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서울지부 LG트윈타워분회는 LG트윈타워에서 ▲2021년 7월1일부터 농성 중인 청소노동자 전원 LG마포빌딩 근무 ▲현재 만 60세인 정년 만 65세로 연장 ▲만 65세 이후에는 만 69세까지 1년 단위로 계약 연장 등에 의견을 모았다.

S&I코퍼레이션은 “대승적인 차원에서 청소근로자들이 계속 일할 수 있도록 노조 측의 요구를 최대한 수용했고 LG트윈타워 근무 직원들이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일이 중요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