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네이버 웨일이 과감한 목표를 내놨다. 3년 안에 국내 브라우저 시장에서 1등이 되겠다는 포부다. 한마디로 브라우저 시장의 절대 강자 크롬을 잡겠다는 것이다. 갈 길은 멀다. 업계에서 보는 크롬의 국내 점유율은 70%에 가깝다. 반면 웨일은 한자릿수대로 본다. 네이버가 내세우는 추월 전략은 무엇일까?

27일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네이버 밋업’에서 웨일 브라우저의 서비스 방향성을 소개하고 이 같은 목표를 공개했다.

웹 트래픽 분석사이트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국내 PC 웹브라우저 점유율은 ▲크롬 69.02% ▲엣지 11.83% ▲익스플로러(IE) 8.27% ▲웨일 5.37% 등이다. 크롬이 압도적인 1위를 지키고 있고, 웨일은 네 번째로 뒤를 따르고 있다. 다만 김효 네이버 웨일 책임리더<사진>는 이에 대해 “크롬과 격차가 큰 것은 맞지만 내부에서는 보는 숫자와는 차이가 있다”면서 “2017년 출시한 웨일의 점유율은 2년 전보다 10배 상승했고, 매주 최고치를 찍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국내 1등 사업자가 되기 위해 네이버가 밝힌 전략은 ‘로컬 유저 퍼스트(Local User First)’다. 한국인이 가장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과 서비스들로 중무장하겠다는 의미다. 실제로 웨일은 국내 인터넷 사용자와 환경에 최적화하는 것에 주력해왔다. 하나의 창을 두 개로 나눠 동시에 작업하는 ‘듀얼 탭’, 단어를 드래그하면 바로 뜻을 알려주는 ‘퀵서치’, 다양한 편의 도구를 한데 모은 ‘사이드바’ 등은 기성 브라우저에 없는 신기능들이다. HWP 파일을 바로 볼 수 있는 ‘한글 뷰어’도 호응을 얻었다.

또 하나는 ‘웹 플랫폼’ 전략이다. 네이버는 웨일을 단순 브라우저로 보지 않고 하나의 전방위적인 웹서비스 플랫폼으로 키우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기업용(B2B)으로 영역을 넓혀 ‘웨일 스페이스’를 출시하고, 교육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웨일 스페이스 for Education’를 첫 프로젝트로 삼은 것도 그래서다. 김효 책임리더는 “브라우저는 디스플레이와 네트워크가 있는 차량·로봇·공장 등으로 브라우저 생태계를 무궁무진하게 확장할 수 있어, 점차 그 중요성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과의 연결성도 주요 경쟁력으로 꼽는다. 최근 출시한 ‘그린드랍’ 기능은 사용자로하여금 네이버앱에서 보던 웹 페이지를 PC 웨일에서 이어서 보거나, 네이버앱에서 탐색한 파일을 PC로 보낼 수 있게 한다. PC 웨일에서 검색한 업체에 ‘전화걸기’ 버튼을 누르면, 바로 핸드폰으로 번호를 전달하는 ‘PC 전화’도 눈길을 끄는 서비스다. 김효 책임리더는 “웨일은 모바일 중심으로 PC 사용성을 재정의했다”며 “브라우저가 ‘창’ 밖으로 나갈 수 없을까 고민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이처럼 국내 1위 사업자가 되겠다고 나선 것은 데이터 주권 때문이다. 김 책임리더는 “자국 브라우저가 있다는 것은 곧 웹 생태계 주도권을 갖는다는 것이고, 이는 외국 브라우저의 기술이나 정책에 따라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자체적인 웹 생태계에서 많은 개발자들이 뛰놀고 그럼 자연스레 기술 경쟁력이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해서 많은 사용자들이 모이면 거기서 수많은 데이터가 만들어지고, 그 데이터에 대한 주권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로컬 퍼스트를 외쳤지만 글로벌 진출도 웨일이 꿈꾸는 미래 중 하나다. 김 책임리더는 “한국 시장에 집중하고 있지만, 웨일이 만들어내는 에코 시스템이 어느 정도 동작한다면 이를 전체 패키징화해서 글로벌로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단순히 해외 시장에서 우리 서비스를 쓰게끔 하는 게 아니라, 글로벌 주체들이 주도적으로 서비스를 가져가되 우리는 기술 기반을 마련하는 협력모델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