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병원, 클라우드 기반 의료정보시스템(P-HIS)구축…국내 상급병원 첫 사례

2021.04.21 12:42:50 / 강민혜 journalist0911@gmail.com


[디지털데일리 강민혜기자] 고려대의료원이 국내 상급병원에서는 처음으로 클라우드 기반의 의료정보시스템 체제로 전환했다. 

21일, 네이버클라우드는 고려대학교 의료원(의무부총장·의료원장 김영훈) 안암 병원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ost, Precision, Personalized-Hospital Information System, 이하 P-HIS)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상급병원간의 클라우드 시스템 공유가 가능하면 환자는 엑스레이 촬영 한 번만으로 별도의 발급 없이 여러 병원서 정밀 진단이 가능해질 것으로 점쳐진다.

앞서 고려대의료원은 지난 2017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보건복지부 국책사업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사례는 국내 상급종합병원 최초로 네이버클라우드·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에 구축, 업무 적용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시대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포문을 연 일이라고 분석한다.

네이버클라우드에 따르면, 고려대의료원은 ▲안암병원(3월27일 도입) ▲구로병원(6월 도입 예정) ▲안산병원(9월 도입 예정) 등을 포함해 각 상급병원간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 건을 논의 중이다.

이번 시스템 구축에 따라 고려대의료원은 복잡한 의료 행정을 보다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외래진료 ▲입원진료 ▲원무 등 다양한 병원업무를 38개의 표준 모듈로 개발했다. 의료기관 규모·특성에 맞게 신속하고 경제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기존 기술 방식 대비 인건비는 40%, 하드웨어(H/W)·소프트웨어(S/W) 보안시스템 등 비용은 60% 수준으로 저비용 고효율 운영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시스템 구축과정에도 별도의 인프라 구축이 필요 없어 50% 절감할 수 있다.

보안도 강화됐다. 네이트클라우드 관계자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보안관제, 취약점 점검, 파일 변조 등으로 의료 데이터를 랜섬웨어나 침해사고 등에서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상헌 고대의료원 P-HIS 사업단장은 "클라우드 기반 P-HIS가 확산되면 국가 차원 빅데이터 정밀의료 생태계 구축이 가능해 복수 병원이 빅데이터를 연구할 수 있어 전반적인 의료 수준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재준 네이버클라우드 헬스케어 총괄 이사는 "더 많은 의료 기관들이 빅데이터, AI 등 최신 기술을 도입해 스마트 헬스케어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강민혜 기자> minera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