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비대면(언택트) 서비스 확산으로 클라우드와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사용량이 급증하는 가운데 KT가 클라우드와 IDC를 아우르는 보안 서비스를 출시했다.

15일 KT는 클라우드와 IDC에 대한 통합 보안 서비스인 ‘하이브리드(Hybrid) 보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하이브리드 보안은 KT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하이브리드 시큐리티 플랫폼(HSP)’를 기반으로 운영된다. ▲유해 트래픽 감지 ▲매니지드 보안(통합관제 패키지) ▲클린존 라이트(디도스 공격 자동방어) 등 3개 솔루션으로 구성됐다.

유해 트래픽 탐지는 실시간으로 트래픽을 모니터링해 이상 트래픽이 발생하면 이를 문자메시지(SMS)로 알려준다. 주요 시스템 네트워크 상태를 체크하고 일·월·연간 트래픽 통계데이터를 제공한다.

매니지드 보안은 방화벽, 침입차단시스템(IPS), 웹방화벽(WAF) 등을 패키지로 제공해 네트워크에 대한 접근을 통제한다.

또 디도스 공격이 있을 경우 이를 탐지해 즉각 대응하는 클린존 라이트도 제공된다. 인터넷상에서 디도스 공격이 이뤄지면 클린존에서 자동 방어해 이용자 시스템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방식이다.

KT는 하이브리드 보안을 이용하는 호스팅 업체를 위해 파트너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기업정보보호 가이드, 참해사고 분석 등과 함께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취득시 취약점 진단 및 모의침투 테스트를 지원한다. 파트너사는 가입 후 3개월동안 하이브리드 보안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하이브리드 보안을 구성하는 3가지 솔루션은 모두 신청 당일 이용이 가능하다. 디도스 탐지를 제외한 모든 서비스는 약정기간이 없다. KT IDC와 클라우드 이용고객은 바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다른 회사의 IDC와 클라우드 이용고객은 5월부터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

KT는 운영 중인 멀티 클라우드 초연결 교환 서비스 ‘KT 하이퍼 커넥티비티 익스체인지(HCX)’와 클라우드를 포함한 정보기술(IT) 인프라 서비스 ‘KT 하이브리드 매니지드서비스프로바이더(MSP)’를 통해 클라우드와 IDC를 아우르는 보안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KT HCX는 아마존, 구글 등 국내외 모든 클라우드 시스템과 KT IDC를 연결해준다. 수도권에 있는 5개의 IDC(용산, 목동1·2, 강남, 분당)를 연결해 하나의 거대 IDC 형태로 구성하고, 네트워크 경로를 최대 8개로 다원화한 ‘원(One) IDC’를 통해 데이터를 보다 빠르고 안정적으로 전송하도록 했다.

KT 하이브리드 MSP는 IT 시스템 자원관리 전반을 KT에 일임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KT가 보유한 전문 인력, 시설, 장비 및 네트워크 자원을 활용할 수 있다. KT는 모니터링(관제), 운용대행, 기술지원, 유지보수, 이전대행, 컨설팅을 제공하다.

KT Cloud/DX사업본부장 이미희 상무는 “KT는 클라우드, IDC, 네트워크를 모두 제공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DX 사업자로서 기업들이 복잡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KT는 국내 최고의 DX 파트너로서 고객기업들의 디지털혁신을 입체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2021년 HCX나 하이브리드 MSP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최대 3개월 무료 혜택과 유해트래픽 분석 리포트, 디도스 모의훈련 1회를 제공한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