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대표 “원스토어‧웨이브, 투자회사로 배치”
-기업분할 6개월 이상 소요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박정호 SK텔레콤 대표가 지주사 역할을 할 신설회사 ‘정보통신기술(ICT) 투자전문회사’ 주주구성 재배치를 시사했다. 아마존을 비롯한 글로벌 기업이 전략적투자자(SI)로 참여하는 길을 열겠다는 복안이다.

15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 발표 및 통신3사 협약 체결식에 참여한 박정호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ICT 투자전문회사 주주구성 재배치의 경우, 커머스 사업에서 협력하는 아마존 등도 SI로 들어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주구성에서 전략적 주주를 초대할 수 있다”며 “ICT 투자전문회사는 글로벌로 변화하고, 나아갈 수 있는 기회를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은 11번가 지분참여 약정 등을 맺으며 SK텔레콤과 사업협력을 전개하고 있다. 이에 아마존이 ICT 투자전문회사 전략적 주주로 부상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한,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 우버 등 글로벌 기업과 굵직한 사업 제휴를 맺고 있다. 우버의 경우, 티맵모빌리티와 ‘우티’라는 합작사를 세웠다. ICT 투자전문회사는 글로벌에서 기회를 찾고 있는 만큼, 이들 기업과 강력한 결속을 위한 주주구성을 새롭게 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주주구성의 재배치가 이뤄진다는 의미다. 이와 관련 박 대표는 “기본적으로 분할을 통해 가장 크게 기대하는 점은 주주구성의 전략적 재배치가 시장에서 이뤄진다는 것”이라며 “SK텔레콤 상장회사 하나에는 통신사업을 바라보는 주주밖에 못 들어온다. 그러나 포트폴리오가 다양해져 다양한 주주가 참여하는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시장에서 자연스럽게 일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ICT 투자전문회사는 국내외 반도체 관련 회사에 적극 투자해 반도체 강국 위상을 강화하는 중책을 맡게 된다.

이와 관련 ICT 투자전문회사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방향에 대해 박 대표는 “전체적으로 반도체 시장 재편이 급격하게 일어나고 있다. 미‧중 반도체 관련 전략적 움직임도 있다”며 “도시바에 투자한 것도 있어, 미국에서 어떻게 일어날지 생각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국내 조그마한 반도체 생태계를 인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조금 더 큰 움직임을 준비하는 것이 급해 보인다”며 “다만, 출장이 자유롭지 않아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SK텔레콤은 존속회사 ‘인공지능&디지털인프라 컴퍼니(AI&Digital Infra)’와 신설회사 ‘정보통신기술(ICT) 투자전문회사’로 인적분할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 이동통신(MNO)사업부와 SK브로드밴드 등 유무선 통신사업은 AI&디지털인프라 컴퍼니 존속회사에 속하게 된다. 통신사업만 따로 뗐다.

ICT 투자전문회사에는 SK하이닉스를 비롯해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이 자리한다. 신설회사는 지주회사 위치로, 사실상 중간지주사다.

원스토어와 웨이브도 포함된다. 이날 박 대표는 기업공개(IPO)를 준비하는 원스토어와 지상파3사와 합작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도 존속회사가 아닌 ICT 투자전문회사에 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 대표는 “기업분할은 6개월 이상 소요될 전망”이라며 “사명의 경우 아직 정하지 못했다. 다만, 존속회사는 텔레콤을 써도 되지 않을까 싶다. 판단 못 해 봤다”고 언급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