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통신3사가 2024년 상반기까지 농어촌 5G망을 함께 완성한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와 통신3사는 읍‧면 등 농어촌 지역에 5G 서비스를 조속하게 제공하기 위한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통신3사는 전 국민 5G 서비스 접근성 제고와 도‧농간 5G 서비스 격차 해소를 위해 농어촌 지역망 공동이용에 협력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상 지역은 인구 밀도, 데이터 트래픽 등을 고려해 131개 시·군에 소재한 읍‧면으로 정해졌다. 해당 지역은 국내 전체 인구 약 15%가 거주하고, 1㎢당 인구수가 약 92명인 곳으로, 통신3사가 각자 기지국을 구축하는 지역(전체 인구의 약 85%, 1㎢당 인구 약 3490명)에 비해 인구 밀도가 낮다.

5G 공동이용망 지역에서는 통신3사 5G 이용자뿐 아니라, 해외 입국자나 알뜰폰 가입자에도 차별 없이 공동이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경기도 일부 ▲경상남도 일부 ▲세종특별자치시 ▲인천광역시 ▲충청남도 ▲ 충청북도 일부를, KT는 ▲강원도 일부 ▲경기도 일부 ▲경상남도 일부 ▲경상북도 ▲충청북도 일부를, LG유플러스는 ▲강원도 일부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특별자치도를 맡는다.

기술방식은 기지국을 공동이용하는 MOCN(Mutli Operator Core Network) 방식으로 정했다. 망 설계 과정에서 공동이용 지역 내에서는 공통 품질 기준을 적용하고, 지형 특성에 따라 5G 장비를 맞춤형으로 설계할 계획이다. 고장·장애 등 문제 발생 때 통신3사가 운영하는 핫라인 및 공동망 관리시스템을 통해 대응한다.

또한 데이터 사용량, 각 사 구축 지역과 공동이용 지역 경계 지역에서 단독망에서 공동이용망으로 통신망을 전환하는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통신사 간 핫라인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면서 품질 관리에 노력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와 통신3사는 올해 상반기부터는 공동망 관리시스템 등 필요한 기술 개발 등을 수행하고, 올해 하반기 중반 망 구축을 시작해 연내 시범 상용을 실시한다. 시범결과를 토대로 망 안정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며, 2024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상용화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통신3사가 85개시 행정동 지역 등에서 기지국을 구축하는 것과 병행해 올해 하반기부터 농어촌 지역 공동이용망을 구축하면, 5G 커버리지는 빠른 속도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과기정통부는 농어촌 5G 공동이용이 안착할 때까지 공동이용 사전 준비부터 망 안정화, 상용화 단계까지 적극행정 중점과제 일환으로 지속 점검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농어촌 5G 공동이용은 국내 통신3사간 바람직한 협력 사례가 될 것”이라며 “이번 공동이용 계획을 통해 도‧농 간 5G 격차를 조기에 해소하고 디지털 포용 사회의 초석을 놓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