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네이버가 국내 정보검색 서비스 순위 1위를 지킨 가운데, 동영상서비스인 유튜브에서 검색을 하는 인터넷 이용자들도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층뿐만 아니라 40~60대도 절반은 검색이 필요할 때 유튜브를 찾았다.

14일 KT그룹의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대표 정기호)는 국내 PC·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의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한 ‘2021 인터넷 이용자 조사(NPR)’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이용자의 정보 검색 서비스 이용 비중은 네이버가 88.1%로 가장 높았다. 특히 전 연령대에서 80% 이상의 이용률을 보였다. 네이버에서는 생활정보·제품 리뷰·정치·경제 등 분야를 주로 검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유튜브가 57.4%의 이용률을 기록했다. 눈에 띄는 것은 구글(48.6%)마저 앞섰다는 점이다. 이제 40~60대 연령층의 경우도 2명 중 1명은 유튜브를 통해 정보를 검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색하는 정보의 종류도 다양해졌다.

온라인 동영상 시청 채널은 유튜브가 압도적인 사용자 비율(91.8%)로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넷플릭스(46.1%), 네이버(31.5%), 인스타그램(31.2%) 순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이후 퇴근하고 집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는 비중도 늘었다. 나스미디어는 작년 조사 결과 대비 가장 큰 변화로, 저녁 6시 이후 인터넷을 사용한다는 응답이 평균 7%P 올랐다는 점을 꼽았다. 특히 주말 인터넷 사용시간은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이지영 나스미디어 커넥트사업본부 DT랩 실장은 “이제 네이버와 유튜브 같은 상위 서비스에서 엔터테인먼트, 정보탐색, 쇼핑이 한 공간에서 이뤄지는 행태가 보편화됐다”며 “이 같은 이용 행태는 하나의 서비스 안에서 제품 탐색부터 구매 단계까지 다양한 마케팅 접점이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환경을 활용해 하나의 서비스 안에서도 구매 여정 별로 자사 브랜드를 어떻게 노출하고 소비자를 설득 할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때”라고 조언했다.

한편, NPR은 국내 PC와 모바일 동시 이용자를 대상으로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하는 조사다. 2004년부터 연 1회씩 실시되고 있으며, 올해는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