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아델, 마룬파이브, 비욘세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협업한 싱어송라이터 라이언 테더(Ryan Tedder)가 음원을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로 발행한다.

14일 블록체인 기반 마켓플레이스 오리진프로토콜은 라이언 테더의 첫 NFT 경매를 오리진 프로토콜의 NFT 런치패드(판매 플랫폼)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라이언 테더는 미국 록밴드 원리퍼블릭의 리더이자 싱어송라이터다. 레코드 프로듀서로도 알려져있으며, 국내에서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CRY FOR ME’ 작곡가로 참여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테더의 NFT 경매는 오는 27일에 진행된다. 그의 NFT는 스위스 그래피티 아티스트인 ‘아트 오브 버스트(Art of Bust)’와 협업한 시각 작품과 그가 작곡한 음원이 콜라보레이션된 형태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경매에 대해 테더는 “젊은 시절, 인생관, 행복, 불행 그리고 노스텔지아가 담긴 NFT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매튜 리우(Matthew Liu) 오리진프로토콜 공동창업자는 “할리우드 스타들이 오리진 프로토콜 NFT 런치패드에서 첫 번째 NFT 경매를 선보이고 있다”며 “오리진프로토콜은 아티스트만을 위한 커스터마이징 NFT 경매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