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유플러스와 5G 실증망 검증 완료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파트론이 미국 퀄컴과 손잡고 5세대(5G) 이동통신 사업을 확대한다.

5일 파트론은 퀄컴 스냅드래곤 ‘X65’와 ‘X62’ 5G 모뎀 무선주파수(RF) 시스템을 탑재한 5G 통신 모듈 및 단말 제품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X65와 X62는 5G 단독모드(SA)를 비롯해 6기가헤르츠(㎓) 이하 대역과 밀리미터파 대역을 모두 지원한다. X65는 3GPP(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릴리즈16 규격에 맞는 최초의 모뎀 RF 시스템이다. X65와 X62는 주파수 범위 1(FR1)과 주파수 범위 2(FR2) 듀얼 커넥티비티를 통해 밀리미터파와 6㎓ 이하 대역 주파수 병합도 지원한다.

파트론은 국내에서 대기업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X55, X62와 X65를 비롯한 광범위한 퀄컴 테크날러지 5G 모뎀 RF 시스템 제품군을 활용하게 됐다. 이를 바탕으로 5G 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해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도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파트론이 국내외 시장에서 공급을 준비하고 있는 제품은 X55를 탑재한 LGA/M.2 모듈과 5G CPE(customer premises equipment), 핫스팟, 라우터 단말기 등이다. 개발이 완료돼 양산을 앞두고 있다.

국내에서는 작년부터 X55를 적용해 6㎓ 이하 대역과 밀리미터파를 지원하는 통신 모듈과 단말을 개발해 LG유플러스와 5G 실증망 검증을 완료했다. 현재 금오공대에 CPE를 설치해 5G 통신망을 운용하고 있다.

5G 밀리미터파 핫스팟도 개발 완료해 연내 LG유플러스에 공급할 예정이다. 밀리미터파 중계기와 밀리미터파 제품들을 활용해 5G 실증망 운용과 관련된 다양한 기술적 검증을 거쳐 정부가 추진하는 5G 인프라 확대와 시장 활성화도 계획 중이다.

김종구 파트론 대표는 “다가오는 5G 시장에서 X55, X62, X65로 구현 가능한 기술을 누릴 준비를 마쳤다”며 “퀄컴의 상용화 칩셋을 탑재한 제품을 출시할 계획으로 개발을 이미 시작했다. 5G 모듈 및 단말 사업을 국내외 시장에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외에서는 미국 유무선 라우터 및 모뎀 전문 회사와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사업자를 대상으로 제품을 공급하고 중남미와 중동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공급할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