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노버 ‘싱크패드 X1 폴드’에 장착

- 코오롱인더, LG디스플에이와 협업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가 투명폴리이미드(CPI)필름 적용 범위를 넓혔다. 스마트폰에서 노트북으로 확대하면서 관련 시장 성장이 기대된다.

5일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레노버가 출시한 세계 최초 접는(폴더블) 노트북 ‘싱크패드 X1 폴드’ 커버윈도우로 CPI필름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CPI필름은 유리처럼 투명하고 수십만 번 접어도 흠집이 나지 않아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커버윈도우로 사용되는 소재다. 다른 소재 대비 온도 변화와 장기간 사용에 대한 내구성이 강하고 다양한 크기와 디자인의 형태에 적용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2019년 CPI필름 양산에 성공했다. 이후 다수 디스플레이 제조사에 CPI필름을 공급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폴더블 노트북에 CPI필름을 적용한 것을 토대로 휴대폰을 넘어 중대형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X1 폴드는 13.3인치 화면을 쉽게 접고 펼 수 있는 제품이다. 지난해 말 북미 시장에 처음 공개됐고 국내는 지난 2월부터 판매되고 있다. 그동안 투명 PI필름은 폴더블폰에 도입돼왔는데 노트북으로 영역이 확장했다. 터치펜 기술도 활용됐다. X1 폴드는

CPI필름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김정일 본부장은 “폴더블 노트북에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양산한 CPI필름이 적용된 것은 우리만의 혁신적 기술력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이라면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미래를 선도하는 경쟁력을 갖춰나갈 수 있도록 제품 연구 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DSCC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이 스마트폰에서 태블릿, 노트북 등 중대형 시장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향후 4년간 연평균 약 131%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10인치 이상의 중대형 제품에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할 경우 접었을 때 부피가 줄고 휴대가 간편해지는 장점이 있어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X1 폴드 노트북을 기반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X1폴드에 사용된 CPI필름도 LG디스플레이와 협업으로 레노버에 공급된 만큼 향후 글로벌 고객사와 긴밀한 협업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