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포함 200개국 이상서 시행…액정 파손 시 접근성 강화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애플이 국내 포함 전 세계적으로 사후관리(AS)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이제 사설 수리업체에서도 애플 정품 부품으로 아이폰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애플은 한국을 포함한 200개국 이상에서 개별 수리 서비스 제공업체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한국 및 일본·호주 등 30여개국은 이번주 후반부터 시행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각국 사설 업체들은 애플 정품 부품·도구·수리 매뉴얼 및 진단 시스템을 이용해 애플 제품 수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애플이 제공하는 교육도 무료로 수강 가능하다.

개별 수리 프로그램 신청을 하는데 별도 비용은 들어가지 않는다. 단 애플 정품 부품 등을 지원받기 위해선 인증을 받은 기술자가 있어야만 한다. 인증 받은 후엔 애플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와 동일한 비용으로 정품 부품을 구매하고 도구·교육·수리 매뉴얼 및 진단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단 이 프로그램에 가입한 사설 업체는 보증기간이 없거나 만료된 부품에 대해서만 수리할 수 있다. 아이폰의 경우 제품 보증 기간은 구입한 날로부터 2년, 최초 포장에 들어 있던 액세서리 보증기간은 1년이다. 디스플레이에 대해서는 보증 기간이 따로 없다.

실질적으로 사용자들이 액정 파손으로 수리업체에 기기를 맡기는 경우가 가장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프로그램은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애플 개별 수리 서비스 제공업체 프로그램은 2019년 시작해 지난해 유럽과 캐나다로 확대됐다. 현재 1500곳 이상 업체들이 미국과 캐나다, 유럽에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애플은 국내에서 내년 3월28일까지 1년간 국내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수리비 및 보험료를 10% 할인한다. 이는 지난 2월 국내 통신사에 광고비 등을 떠넘긴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은 애플이 동의의결안에 담긴 자진 시정방안을 이행하기 위한 조치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 [르포] '뉴트로+신기술', LG전자가 마련한…
  • 교원, “수면 정보는 기본, 꿀잠 위한 자세도 챙…
  •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