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년 4분기 스마트폰 점유율 3위 오르며 전체 매출 이끌어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샤오미가 지난해 화웨이 빈자리를 차지하며 코로나19에도 불구 성장세를 이어갔다.

25일 샤오미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총 매출액은 2459억위안(약 42조69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9.4% 증가했다. 조정 순이익은 130억위안(약 2조26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8% 증가했다.

작년 4분기 매출액은 705억위안(약 12조2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8% 증가, 조정 순이익은 32억 위안(약 5555억84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7% 늘었다.

스마트폰 사업이 호실적을 거두면서 전체 매출을 끌어올렸다. 화웨이가 미국 제재로 사업이 어려움을 겪게 되자 샤오미가 이 빈자리를 차지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작년 샤오미 스마트폰 매출액은 1522억위안(약 26조42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4.6% 증가했다.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은 1억4640만대로 전년대비 17.5% 늘었다. 이중 작년 4분기 스마트폰 매출액은 426억위안(약 7조39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4% 급증했다. 같은 기간 출하량은 29.7% 증가한 4230만대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샤오미는 작년 4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기준 세계 3위를 이어가 시장점유율 12.1%를 기록했다. 상위 5개 스마트폰 업체 중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달성했다.

작년 샤오미 사물인터넷(IoT) 및 라이프스타일 제품 부문 매출액은 전년 대비 8.6% 증가한 674억위안(약 11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4분기 IoT 및 라이프스타일 제품 부문 매출액은 211억위안(약 3조66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다.

샤오미 해외시장 매출액은 전년 대비 34.1% 증가한 1224억위안(약 21조2500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절반 가량(49.8%)을 차지했다. 작년 말 기준 80개 이상 국가와 지역에서 IoT 및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샤오미는 “스마트폰을 중심에 두고 글로벌 스마트 리빙 생태계를 구축하는 '스마트폰x AIoT(AI+AIot)' 전략을 계속해서 펼쳤고, 견고한 실적은 해당 비즈니스 모델의 복원력과 경쟁력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