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 ESS 사업 본격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미국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을 확대한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미국 하와이주 정부가 추진하는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사업 관련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가 미국 주정부에 상업용 ESS를 공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약은 ▲LG전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하와이대학교 ▲서울대학교 ▲광주과학기술원 등이 참여한 한미컨소시엄이 수주했다.

마이크로그리드는 신재생 에너지원을 사용하는 친환경 전력 시스템이다. 하와이주 정부는 2045년까지 100% 재상 에너지원 전력 공급이 목표다. LG전자는 올 6월 하와이주 정부 산하 연구소 하와이자연에너지연구기구(NELHA)에 투입할 ESS를 납품할 예정이다. 양식장 해수공급시스템 전력을 공급한다.

LG전자 ESS는 ▲전력변환장치(PCS) ▲전력관리시스템(PMS) ▲배터리 ▲냉난방기 ▲소화설비 ▲수배전반 등을 패키지로 구성했다.

LG전자 ESS사업담당 안혁성 상무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앞세워 해외 ESS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