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SMC·삼성전자·UMC와 협업 병행
- 美 애리조나에 200억달러 투자해 공장 2개 선설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인텔이 수탁생산(파운드리) 사업에 뛰어든다. 전 세계 반도체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조치다. 안정화 전까지는 기존 파운드리 업체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23일(현지시각) 인텔은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의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사업 로드맵을 공개했다.

행사 전 시장의 관심사는 ‘인텔이 어떤 파운드리와 손잡는가’였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인텔은 종합반도체업체(IDM) 2.0 비전을 공개하면서 파운드리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인텔 파운드리 서비스’라는 자회사를 세운다.

겔싱어 CEO는 “글로벌 고객을 위해 파운드리 서비스를 재개한다”며 “애리조나주에 200억달러(약 22조6000억원)를 투입해 2개의 공장을 지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쟁사 대비 제조 기술력이 뒤처졌다는 우려에 정면돌파를 선택한 셈이다.

인텔은 파운드리 사업에서 IBM와 손잡기로 했다. 패키징 등 연구개발(R&D)에서 협업할 예정이다. 설계 분야에서는 케이던스, 시놉시스 등과 협력하기로 했다. 인텔 아키텍처 x86의 경쟁자인 ARM, 리스크파이브 등의 에코시스템 파운드리 적용을 예고하면서 포트폴리오를 넓히기도 했다.

겔싱어 CEO는 “인텔은 세계 최대 수준의 지적재산(IP)을 고객사에 제공할 것”이라며 “아마존 시스코 에릭슨 구글 아이멕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등이 지지를 보냈다”고 강조했다. 이들 업체는 잠재적 고객사가 될 전망이다.

TSMC 삼성전자 UMC 등과의 협업도 언급했다. 중앙처리장치(CPU)보다는 그래픽처리장치(GPU), 인공지능(AI) 프로세서 등 이미 위탁했던 품목 위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CPU에 대해서는 별도 로드맵을 제시하면서 자체 생산 의지를 드러냈다.

겔싱어 CEO는 “7나노미터(nm) 공정은 잘 준비하고 있다. 극자외선(EUV) 기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ASML과도 협력하고 있다”며 “2분기부터 7nm 기반 CPU(코드명 미터레이크)를 테이프인 한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