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도 '가성비' 승부...홍미노트10 기본 21만8900원 프로 31만9000원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대륙의 실수'로 불릴 만큼 가성비 높은 제품을 출시하는 샤오미가 스마트폰 신제품을 앞세워 국내 점유율 확대에 도전한다. 성능 대비 저렴한 가격은 물론 판매채널 및 사후관리(AS) 서비스를 개선했다. 외산폰의 무덤으로 불리는 국내 시장에서 주목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3일 샤오미는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통해 중저가형 스마트폰 ‘홍미노트10 시리즈’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홍미노트 라인업 중 최초로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고성능 카메라를 갖췄다.

홍미노트10프로는 4월9일부터 31만9000원에, 홍미노트10은 이달 30일부터 21만8900원에 출시된다. 2종 모두 국내 통신3사 온라인 샵과 자급제 채널, 오픈마켓 등에서 판매 된다. 사전예약은 이날 오후 12시부터 3월29일까지 진행된다.

2종 모두 5세대(5G) 이동통신 모델이 아닌 롱텀에볼루션(LTE) 모델이다. 지난해 ‘미10라이트’를 5G로 출시했지만 올해 다시 LTE 모델을 출시한다는 점은 의외다.

샤오미 동아시아 총괄매니저인 스티븐 왕은 “조사 결과 한국 시장 내 LTE 모델 수요가 여전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네트워크 속도보단 디스플레이나 카메라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많기 때문에 이런 목소리를 듣고 이동통신사 및 협력사와 협의로 올해 LTE 모델을 소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샤오미는 가성비 높은 제품 설명 비교를 위해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를 경쟁 제품으로 꼽았다. 홍미노트10프로는 갤럭시S21플러스와 갤럭시A52와 비교를, 기본 모델은 갤럭시A12·갤럭시A31과 비교했다. 네트워크 차이는 있지만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칩셋 등을 비교했을 때 결과적으로 샤오미가 파격적인 가격으로 판매한다는 점을 내세웠다.
홍미노트10프로는 ▲6.67인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120헤르츠(Hz) 주사율 ▲퀄컴 스냅드래곤732G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6기가바이트(GB) 용량 메모리 ▲저장공간 128GB ▲1억800만화소 광각 카메라 포함 쿼드(4개) 카메라 ▲1600만화소 전면 카메라 ▲5020밀리암페어시(mAh) 배터리를 갖췄다.

야간 모드 2.0으로 저조도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새롭게 추가된 기능으로 사진 복제, 비디오 복제, 듀얼 비디오, 롱 익스포저 모드가 탑재됐다. 지문 인식 센서는 츠면에 위치했다. 33와트(W) 고속충전은 30분내 배터리 약 60%를 채운다. 색상은 오닉스 그레이, 글레이셔 블루, 그라디언트 브론즈 3종이다.

기본 제품은 홍미노트10은 ▲6.43인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678 AP ▲4GB 용량 메모리 ▲저장공간 128GB ▲4800만화소 광각 카메라 포함 쿼드 카메라 ▲1300만화소 전면 카메라 ▲5000mAh 배터리를 탑재했다. 색상은 오닉스 그레이·페블 화이트·레이크 그린으로 출시된다.
 
AS 채널도 강화했다. SK네트웍스서비스 공식 서비스지점 23곳에서 샤오미 스마트폰과 생태계 제품 일부를 수리받을 수 있다. 있는데 이곳에서 스마트폰 생태계 제품 일부를 수리받을 수 있다. 전국 2만여개 GS25 및 CU 편의점에서 AS 택배 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왕 매니저는 “올해 한국 시장에서는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유통채널 확대,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더 많은 제품을 들여오는 세 가지 부분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