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중 무역전쟁 격화…머스크 CEO “문제 있다면 문 닫는다”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다툼이 심화하고 있다. 화웨이에 대한 미국 제재에 중국이 ‘테슬라 금지령’으로 반격한다.

21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군인과 공무원의 테슬라 전기차 사용을 금지했다. 테슬라 차량을 통해 수집되는 정보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제품을 5세대(5G) 이동통신 사업에 사용하는 것을 전면 금지하자 중국도 이에 대한 보복으로 테슬라를 제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테슬라는 전기차에 8대의 외장 카메라와 12개의 초음파 센서, 자율주행 시스템을 위한 레이더 1대 등을 장착한다. ‘모델3’와 ‘모델Y’에는 내부 카메라도 있다.

테슬라는 자율주행 기술 완성도 향상을 위해 시판된 전기차에서 여러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중국은 이 과정에서 민감한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중국 시장은 테슬라에 필수적이다. 상하이 공장 규모를 확대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에서만 모델3 13만5000대 이상이 판매됐다. 이는 전 세계 판매량의 30% 수준이다. 올해는 모델Y까지 가세하는 만큼 현지 매출 상승이 예고됐다.

이번 발표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테슬라 차량이 중국을 비롯한 어느 지역에서든 부정적인 목적으로 쓰였다면 우리는 문을 닫을 것”이라며 “모든 정보에 대해 기밀을 유지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미국은 자국 소프트웨어와 기술을 이용해 개발‧생산한 반도체를 화웨이 제공하지 못하도록 했다. 화웨이 반도체 조달 경로를 전면 차단한 셈이다. 이에 화웨이 스마트폰 사업은 회복 불능 상태에 이르고 있다.

미국의 중국발 공격은 멈추지 않는 분위기다. 중국 최대 수탁생선(파운드리) 업체 SMIC를 블랙리스트에 올렸고 샤오미 등도 제재를 검토 중이다. 최근에는 네덜란드 ASML과 일본 도쿄일렉트론(TEL)·니콘·캐논 등 글로벌 반도체 장비업체도 동참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중국은 22조원 이상을 투입한 프로젝트가 좌초되는 등 대내외적인 위기가 겹치면서 반도체 굴기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 [르포] '뉴트로+신기술', LG전자가 마련한…
  • 교원, “수면 정보는 기본, 꿀잠 위한 자세도 챙…
  •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