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워데이’서 배터리 로드맵 공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독일 폭스바겐이 전기차 시장 장악을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배터리 형태를 변경해 자체 생산 체제로 가겠다는 의지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타격이 불가피하다.

15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은 ‘파워데이’를 열고 2030년까지의 배터리 및 충전 기술 로드맵을 공개했다. 전기차 분야 확대를 위해 배터리 비용을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헤르베르트 디스 폭스바겐 최고경영자(CEO)는 “전기 이동수단은 우리의 핵심 사업이 됐다”며 “최고의 배터리와 고객 경험을 위한 경쟁에서 장기적인 우위를 차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은 생산능력 40기가와트시(GWh) 규모 배터리 공장 6곳을 확보할 예정이다. 스웨덴 노스볼트와 협력해 독일, 스웨덴 등에 합작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2023년 달성 목표인 260GWh와 맞먹는 수준이다.

배터리는 파우치형에서 각형으로, 장기적으로는 차세대 제품인 전고체전지로 전환하겠다는 의사도 드러냈다. 파우치형은 얇고 긴 캔, 각형은 각진 사각 캔 모양이다. 파우치형 주력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에서 각형 위주 노스볼트와 중국 CATL 등으로 주요 공급사를 바꾼다는 의미다. 폭스바겐은 오는 2030년까지 생산하는 전기차 중 80%에 새 배터리를 도입할 방침이다.

이는 국내 업체에 직격탄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작년 글로벌 전기차 시장점유율 10.4%로 3위를 차지했다. 세계 최대 완성차업체인 만큼 향후 테슬라 규모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폭스바겐은 급속 충전 네트워크 확장 목표도 공개했다. 2025년까지 유럽에 1만8000개의 공공 급속 충전소를 건설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등 에너지 회사와 협력하기로 했다. 총 5400억원이 투입된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