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하이닉스 “다른 국가 승인도 연내 마무리할 것”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하이닉스가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에 한발 다가섰다. 관련 내용에 대한 미국 당국의 모든 규제 심사를 끝냈다.

12일 SK하이닉스는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투자 심의에서 승인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에는 연방통상위원회(FTC)의 반독점 심사를 통과하기도 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0월 인텔의 옵테인 부문을 제외한 낸드 사업 전체를 양수한다고 발표했다. 계약 규모는 10조3100억원이다. 대상은 인텔의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낸드 단품 및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 공장 등이다.

대형 거래인 만큼 주요국 승인을 받아야 한다. SK하이닉스는 미국 당국 허가로 인수 계약에 속도를 낸다. SK하이닉스는 “연말까지 다른 국가들 승인을 받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안으로 주요국 심사가 마무리되면 SK하이닉스는 연내 1차로 8조192억원을 지불한 뒤 사업을 이전받는다. 이후 2025년 3월 2조2912억원을 지급하고 인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