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클로바 다큐먼트 OCR’ 특화 모델 출시

2021.03.11 16:32:43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는 11일 비정형의 업무 문서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만 추출하는 ‘클로바 다큐먼트 OCR’ 특화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클로바 AI 자연어처리기술(NLP)로 비정형 문서들을 선행 학습시킨 후 글자 위치, 문서 양식과 관계없이 업무 문서에서 상호, 지점명, 사업자번호와 같은 주요한 정보만 추출해 항목별 분류까지 자동으로 도와주는 상품이다.

이번 출시로 영수증, 신용카드, 사업자등록증, 명함, 신분증, 의료비 지출 영수증 등 발급 기관이 상이하거나 위·변조 방지 기술이 적용돼 OCR(광학문자인식) 기술 적용이 까다로웠던 분야에까지 문서 인식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실제 영수증, 의료비 영수증, 사업등록증의 경우, 발급 기관마다 형태가 달라 사용자가 희망하는 정보를 자동으로 추출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하지만 클로버 다큐먼트 OCR을 통해 인식된 문서에서 정보의 연결 관계를 파악할 수 있어, 텍스트와 숫자 값이 의미하는 바를 정확하게 찾아낼 수 있다. 

이와 함께 문자 이미지를 단순히 텍스트로 인식하는 수준을 넘어서 구겨지거나 오염된 각종 서류에서 추출된 텍스트를 AI 기술로 항목별로 자동 기입이 가능해졌다.

명함과 신용카드 같이 다양한 형태와 디자인으로 출시되는 문서도 빠르게 인식 가능하다. 특히, 국내의 경우 가로형과 세로형 등 형태가 다양하고 영문, 한자, 기호 등 여러 활자가 인쇄돼 있는 경우에서도 정확하게 필요한 값을 추출할 수 있다. 이미 해당 기술은 네이버웍스와 리멤버 서비스에도 활용되고 있다.

이밖에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과 같은 신분증은 빛 반사가 많고 워터마크나 형광인쇄 등의 위·변조 방지 기술이 적용된 경우도 텍스트 추출이 가능하다. 

네이버클라우드 한상영 상무는 “향후 다큐먼트 OCR 특화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다른 서비스와 유기적으로 연계한 솔루션을 출시해 네이버클라우드 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로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