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GS건설 ‘서초그랑자이’ 스마트건설 기술검증

2021.03.11 10:35:32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인공지능과 무선통신 인프라 기반으로 건설 현장 안전성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GS건설과 함께 인공지능(AI)·무선통신 인프라를 건설현장에 적용한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건설현장에서 24시간 사고 예방 시스템을 가동하고 이를 통해 작업자 안전이 향상될 수 있음을 확인했으며, 연내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1월부터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GS건설 ‘서초그랑자이’ 건설현장을 시범 현장으로 선정해 ▲건설현장 특화 무선통신 ▲실시간 근로자 위치 확인 ▲AI 영상분석 기반 안전관리 시스템 ▲타워크레인 안전 솔루션 ▲사물인터넷(IoT) 헬멧 등을 실증했다.

특히 근로자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실시간위치추적시스템을 통해 작업자 위치를 동, 층, 호수 단위까지 식별할 수 있다. 안전 관리자는 이를 모니터링한다. 인공지능(AI) 기술과 무선통신 인프라를 이용해 건설 현장 곳곳에 CCTV를 설치하고, 확보한 영상에서 사람과 사물을 인식해 근로자 상태 및 움직임과 중장비 이동 등을 분석할 수 있다.

타워크레인 작업의 안전 확보를 위한 솔루션도 도입했다. 크레인 움직임을 센서로 감지해 충돌 예측 거리를 확인하고, 충돌 위험 때 무선통신을 통해 실시간 자동 알림으로 경고한다. 작업 중량 및 횟수 등으로 작업량을 산출해 데이터 분석을 통한 운영 효율성까지 높일 수 있다.

이외에도 CCTV 사각지대 및 긴급 상황 발생 시 현장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IoT헬멧’은 근로자 헬멧에 장착된 카메라‧무전기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할 수 있어 신속한 상황 대처가 가능하다.

전승훈 LG유플러스 신사업개발담당 상무는 “5G, AI 등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안전 솔루션을 준비해, 더욱 안전한 건설 현장을 만들기를 원하는 고객 니즈를 만족시키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