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가짜 인터넷뱅킹 앱에 국내 스마트폰 4만대 해킹”

2021.03.07 15:59:20 / 이종현 bell@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국내 이동통신사에 가입된 스마트폰 4만여대가 가짜 인터넷뱅킹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 해킹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국가정보원 사이버안보센터에 따르면 국내 금융기관을 사칭한 해커조직이 가짜 앱을 통해 다수의 스마트폰을 해킹했다.

피해 규모는 4만여대다. 가짜 앱을 내려받은 피해자는 통화기록과 문자메시지, 저장문서 등이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통화 내용이 도청된 정황도 포착했다는 것이 국정원 측 설명이다.

지속하는 사이버 위협에 국정원은 국내 보안기업과 협력해 대응에 나섰다. 해킹에 사용된 악성코드를 보안기업에 전달, 이를 탐지·차단토록 한 것. 이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금융보안원 등과 협조해 피해 확산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안타깝지만 이와 같은 피해는 일상적인 수준이다. 과거에는 PC가 해커들의 주요 공격 대상이었지만 모바일 시대가 도래하면서 안드로이드에 대한 공격이 크게 늘었다. 최근에는 iOS를 노린 공격도 급격히 느는 중”이라며 “피해를 예방하려면 백신 프로그램 설치, 주기적인 업데이트를 일상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