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작방식·내부 코팅·탈취 등은 소비자가 원하는 편의성 따라 선택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전자레인지는 없는 집이 없을 정도로 대중화된 제품이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상태의 조리는 어렵지만 간단한 요리를 하거나 도시락 등 반조리된 음식을 재가열할 때 유용하다.

전자레인지는 제품 간 기능 차이가 크지 않다. 고장율이 적어 사용 기간도 긴 편이라 구매하기까지 큰 품을 들이지 않는다. 간단한 몇 가지 사항만 확인하면 자신에게 보다 더 적합한 전자레인지를 고를 수 있다.

◆ 외관 크기보다 내부 용량 및 너비 살펴보기=전자레인지 구매 시 첫 번째로 봐야 할 점은 용량이다. 일반적으로 사용 횟수나 자주 데워먹는 요리 양과 종류 등을 고려해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보통 20리터(L) 이하는 소형으로 분류 2~3인 가구에 적합하고, 21~23L 중형 용량은 3~4인 가구에 권장하는 편이다.

같은 용량이라도 형태에 따라 높이가 높고 너비가 짧은 제품이 있다. 내부 조리실 사이즈는 양옆과 뒤쪽에 움푹 패인 곳까지 모두 합친 최대 사이즈를 기준으로 한다. 주로 사용하는 큰 그릇의 지름과 비교해 선택해야 한다. 높이보다 너비를 중심으로 확인하고 회전판이 벽면에 걸리는 경우를 피하려면 대용량을 선택해야 한다.

큰 접시의 경우 27센티미터(cm) 가량 되기 때문에 조리실 너비와 폭이 32cm 이상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

◆ 터치식 인기 높지만 기본만 원한다면 다이얼 방식도 무난=전자레인지는 필수 구매 제품으로 주방과 어울리는 색상과 디자인 외에 직관적인 조작부를 적용했는지를 살펴봐야 한다. 전자레인지 조작방식은 크게 다이얼식과 버튼식으로 나뉜다.

다이얼 방식은 온도 및 시간을 빠르게 조절할 수 있고 상대적으로 제품 가격이 저렴하다. 단 세밀하고 정확하게 조절은 어려워 기본 기능만 필요로 할 때 선호한다. 버튼식은 디지털 패널에 온도와 시간이 표시돼 다이얼보다 정확한 조절이 가능하다. 주로 메뉴별 조리 기능이 부가적으로 함께 들어가 있는데 기능이 많을수록 조작이 복잡하게 느껴질 수 있다. 다이얼+버튼식은 정확하고 빠른 조작이 가능하도록 두 방식 장점을 합친 제품이다.

◆ 사용자 선호도 높은 부가기능은 '탈취'=전자레인지의 출력은 대부분 700와트(W)와 1000W로 2가지로 나뉘는데 편의점 등의 업소가 아니라면 700W대 제품도 충분하다. 전자레인지는 대부분 해동과 즉석조리식품 가열 정도에 사용하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자주 사용하는 기능이 무엇인지 살펴보면 좋다. 사용자들이 선호하는 것 중 하나는 탈취 기능이다. 송풍으로 강제 공기순환을 시켜 내부 냄새를 제거한다. 또 내부 청소를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내부 코팅이 되어 있는지를 확인하면 된다.

전자레인지는 대부분의 가전업체들이 갖고 있는 기본 상품이다. 최근 제품들을 살펴보면 주방과의 어울림을 위해 외관 디자인에 특징을 주거나 한번에 많은 양의 음식을 조리할 수 있도록 대용량으로 출시된다.

최근 쿠쿠전자에서 출시한 23L 전자레인지는 레귤러 사이즈 냉동 피자 한판이 넉넉히 들어가는 사이즈다. 섬세한 조절이 가능하고 시작 버튼을 누르면 최고출력 30초 조리가 바로 작동된다. 삼성전자는 전자레인지에 다른 비스포크 제품들과 통일감을 주도록 핑크·민트 등 포함한 5가지 색상을 입혔다. 23L 용량이다. 위니아전자는 1인 가구를 공략해 실용적 기능만 골라 담은 15L·20L 제품을 선보였다. 15L의 경우 타사 동일용량 대비 트레이 크기가 월등이 크다는 설명이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