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 가전·자율주행차 등 적용 기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미래컴퍼니가 신사업에서 성과를 냈다.

17일 미래컴퍼니(대표 김준구)는 트루 VGA(640x480 픽셀)급 3차원(3D) 비행시각측정(ToF) 카메라 ‘에스큐브’를 업계 최초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ToF는 피사체에 보낸 광원이 반사돼 되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인식하는 기술이다. 최근 스마트폰을 비롯해 스마트 가전, 자율주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에스큐브에는 삼성전자의 ToF 이미지센서 전용 컴패니언칩(MR1000)이 탑재됐다. 기존 프로그래머블반도체(FPGA)를 활용한 3D ToF 카메라 대비 크기 및 원가 절감 등이 기대된다. 소비 전력도 낮아 지면서 발열 우려도 줄였다. 인식의 정확성도 향상됐다는 평가다.

회사 관계자는 “에스큐브에 탑재되는 MR1000 개발기간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출시가 조금 미뤄졌지만 그만큼 공을 들여 기획했다”며 “MR1000과 모바일 사이즈 렌즈를 적용해 보다 컴팩트한 센서 모듈 사이즈로 제작됐다”고 강조했다.

에스큐브는 픽셀수가 기존 대비 4배, 영상 출력 속도는 3배 증가해 움직이는 사람의 눈, 코, 입 등 특징점 추출에 유리하다. 안면인식 분야에 적합한 이유다. 정확한 모션 인식과 장애물 감지도 가능해 로봇 청소기, 오토모티브 등에 정교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