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그룹, ESS 시장 공략 가속화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전자와 LG에너지솔루션이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에 속도를 낸다.

7일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최근 KCH그룹, 한국서부발전, 탑솔라그룹이 만든 특수목적법인(SPC)과 전남 신안 ‘안좌스마트팜앤쏠라시티’에 국내 최대 규모 ESS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해당 ESS는 전력변환장치(PCS) 용량 92메가와트(MW), 배터리 용량 340메가와트시(MWh)에 달한다. 이는 우리나라 2만9000여가구가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기량이다.

LG전자는 PCS, 전력관리시스템(PMS), 배터리 등 ESS 핵심 기술력을 기반으로 제품뿐만 아니라 설계, 시공에 이르는 ESS 토탈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공급한 ESS는 LG전자 PCS와 PMS,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했다. LG전자는 배터리를 포함한 ESS 구성 요소 전부를 3년간 무상 보증한다.

LG전자는 PCS, 배터리, 수배전반을 완전히 분리해 실내온도 및 성능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도록 ESS를 설계했다. 수배전반은 발전된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해주는 장치다. 24시간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를 통해 특이사항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화재확산 방지 시스템도 적용됐다. 연기감지기가 화재 여부를 감지하고 해당 배터리 모듈 내에 물을 직접 주입해 확산을 차단하는 방식이다.

LG전자 ESS사업담당 안혁성 상무는 “업계 최고의 성능, 편의성, 안전성을 모두 갖춘 ESS 토탈솔루션과 믿을 수 있는 사후관리로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