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반기 300mm 웨이퍼 수요 강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2020년 반도체 시장 규모가 2019년보다 증가했다. 올해도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3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실리콘웨이퍼 출하량은 12.407제곱인치로 전년대비 약 5% 상승했다. 매출액은 111억7000만달러(약 12조4300억원)다.

닐 위버 SEMI 실리콘 제조그룹(SMG) 의장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2020년 하반기에 300밀리미터(mm) 웨이퍼에 대한 강력한 수요가 이어지면서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TSMC 등 주요 업체가 대규모 투자를 예고한 만큼 올해도 성장세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