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인공지능(AI)은 우리의 삶과 산업 지형을 완전히 바꿔놓고 있다. 특히 AI는 기업이나 조직이 데이터로부터 통찰력을 얻는 방법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열쇠로 여겨진다. 

기업이 데이터로부터 통찰력을 이끌어내기 위해선 AI 인프라 구축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많은 기업들은 AI 인프라를 구현하는 과정에서 성능 병목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복잡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때문에 AI와 같은 컴퓨팅 집약적인 워크로드를 위해 잘 설계된 인프라를 활용하는 것은 시간을 절약하는 하나의 방안이 되고 있다.

무엇보다 더 잘 훈련된 AI 모델은 더 정확한 AI를 생성하기 때문에 AI 인프라의 가장 큰 과제는 머신러닝 모델을 빠르게 정확하게 훈련하는 것이다. 특히 훈련 데이터 세트가 늘어나면서 학습 알고리즘이 더 정확해지기 때문에 결국 이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저장할 스토리지의 역할을 간과할 수 없다.

결국 머신러닝 모델 교육에 필요한 방대하고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터 세트에서 실행 가능한 통찰력을 선별하고 수집하려면, 데이터 파이프라인의 모든 단계에서 기업의 요구 사항을 충족할 수 있는 스토리지 아키텍처가 중요하다.

이에 따라 주요 스토리지 기업 역시 시장 선점을 위한 공세를 펼치고 있다. 특히 스토리지 역할에 국한되지 않고 AI 프레임워크와 인프라를 통합 제공하는 인프라스트럭처 제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데이터가 늘어날수록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수 밖에 없는 클라우드 가격 정책과 개인정보관련 법률이나 내부 기밀을 외부에 저장하지 못하는 컴플라이언스 이슈와 맞물리면서 이같은 추세는 커지고 있다.

이를 위해 AI 인프라 구축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엔비디아 GPU 및 DGX 슈퍼컴퓨터와 고속의 네트워크 기술과 통합된 플랫폼을 통해 AI 인프라 구축에 드는 시간과 시행착오를 줄여주겠다는 전략이다.

효성과 히타치밴타라의 합작사인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을 비롯해 퓨어스토리지, HCI 시장의 리더인 뉴타닉스는 AI 어플라이언스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다. 

또, AI 전용 올플래시 스토리지기업인 VAST 데이터는 엔비디아와 협력해 보다 최적화된 레퍼런스 아키텍처를 내놨다. 국내에선 파트너사인 유클릭을 통해 대규모 트레이닝 및 페타바이트 규모의 데이터 분석 같은 고성능을 요구하는 인프라 구축을 지원할 방침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AI 엔터프라이즈] 버추얼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디지털데일리>는 기업이 AI 인프라를 손쉽게 구축, 활용할 수는 있는 방안을 소개하는 온라인 세미나를 2월 4일부터 오후2시부터 DD튜브 웨비나 플랫폼에서 진행합니다.

‘AI를 가장 빠르게 시작하는 단 하나의 방법’을 주제로 다양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이 AI 엔터프라이즈 시장 전망과 기술 동향, 솔루션을 소개합니다.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 부탁 드립니다. 

자세한 행사 일정 및 프로그램 안내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