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네이버와 KT가 내비게이션 데이터를 공유한다.

24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최근 네이버와 KT는 내달 16일부터 각사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용자의 이동경로 데이터를 서로 제공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네이버의 지도·내비게이션 앱 ‘네이버지도’와 KT 내비게이션 서비스 ‘원내비’의 데이터가 대상이다. 네이버의 기술 전문 자회사 ‘네이버랩스’와 내비게이션 ‘아틀란’ 운영사인 맵퍼스도 이용자 이동 경로 정보를 공유한다.

내비게이션 이용자의 차량별 이동 궤적은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교통 빅데이터’다. 양사는 이 정보를 도로에 매칭해 실시간 교통정보 등을 생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내비게이션이 예측하는 주행 소요 시간을 더 정밀하게 고도화할 수 있다.

다만 서비스 자체를 결합하는 것은 아니다. 1대1 데이터 교환을 통해 교통정보 정확성을 높이는 기술 연구 목적으로,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지는 각사 몫이다. 공유한 데이터는 개인정보를 식별할 수 없게 익명 처리된다.

네이버는 지난 2015년 ‘맵피’를 만든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엠엔소프트와 제휴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출시·운영해왔다. 2018년 제휴를 끝낸 이후에는 자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운영해왔으며, 이번 데이터 공유로 새로운 파트너를 맞게 됐다.

모바일인덱스 집계에 따르면 네이버 지도앱과 KT 원내비의 월간활성사용자(MAU)는 작년 말 기준 각각 1568만명, 107만명이다. 아틀란은 33만명 수준이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