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IST와 이동확장형 음압병동 공동 개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신성이엔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가 공동 개발한 이동확장형 음압병동을 원자력병원에 설치하였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음압병동은 중증 환자와 경증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의료진을 위한 전실, 창고, 폐기물 처리실, 제독실은 물론 병실마다 화장실을 설치해 의료진과 환자의 동선 및 구역을 구분한 것이 특징이다.

원자력병원의 의료진이 개발 단계부터 직접 참여해 실제 치료과정에서의 편의성과 실효적인 진료가 이루어지도록 설계했다. 이를 위해 신성이엔지는 에어텐트의 양방향 압력을 조절해 안전한 음압병실이 운영될 수 있는 음압프레임을 개발했다.

신성이엔지는 코로나19 초기 단계부터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에 음압병실과 선별진료소를 설치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번 음압병동의 설계와 제작을 주도적으로 진행했다. 특수판넬 전문기업 엑시아머티리얼스, 에어텐트 우수기업 장우산업 등도 참여했다.

신성이엔지 기술연구소 오동훈 전무는 “국가적으로 위급한 상황에서 기업과 학계가 힘을 합쳐 국민 여러분께 기술로서 보답하는 것이 당연한 의무”라며 “앞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어디든 음압병동이 필요한 곳에 빠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