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 화웨이 공백으로 올해 애플 1위 삼성전자 2위 전망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지난해 전 세계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시장에서 후발주자였던 애플이 삼성전자를 단기간에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전 세계 5G 스마트폰 시장에 410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15.1%로 3위를 차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1위는 7960만대를 출하한 화웨이(29.2%), 2위는 5230만대를 내놓은 애플(19.2%)이다.

5G 이동통신이 처음 도입됐던 2019년엔 화웨이 점유율 37.2%, 삼성전자 36%로 소폭 차이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해 화웨이는 중국 내 5G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물량 공세를 통해 격차를 벌린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예년보다 아이폰12 시리즈를 한 달 늦게 출시했지만 출시 직후 큰 인기를 끌면서 곧장 점유율 2위에 올랐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9월까지만 해도 갤럭시노트20울트라가 5% 점유율로 전 세계 5G 스마트폰 판매량 중 1위를 차지했다. 10월엔 아이폰12가 16%를 차지하며 자리를 석권했다.

특히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를 합치면 전체 5G 스마트폰 판매량의 4분의 1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폰12가 지난해 10월 출시된 걸 감안하면 두 달 만에 삼성전자가 1년 동안 판매한 5G 스마트폰 대수를 넘어선 셈이다.

업계에서는 올해 1분기까지 아이폰12 흥행이 이어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12 시리즈 인기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아이폰 생산량을 약 30% 늘릴 예정이다.

SA는 올해 애플이 화웨이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설 수 있다고 내다봤다. 삼성전자도 화웨이 공백에 따라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화웨이는 미국 제재에 따라 지난해 하반기를 시작으로 올해 점유율이 급속도로 하락할 전망이다.

올해 5G 스마트폰 시장은 6억대 규모로 지난해 2억7260만대 수준보다 배 이상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SA는 애플이 29%, 삼성전자가 16.8% 점유율을 차지하고 비보(13.9%), 오포(12.8%), 샤오미(11.7%) 등이 그 뒤를 이을 것으로 관측했다. 화웨이는 3.4% 수준으로 점유율이 10분의 1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