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비자원 실태조사…오존 안전 기준치 5배 초과 제품도 있어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마스크·스마트폰 등 생활용품을 소독하는 자외선(UV) 살균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런데 시중 판매 중인 UV 살균기 중 일부는 효과가 없으며 심지어 인체에 해로울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소비자원은 직류전원(충전식) 자외선 살균제품 25개 제품을 대상으로 자외선 방출과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중 대부분 제품이 살균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거나 자외선 방출 보호장치가 없어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의 시험 결과 조사대상 자외선 살균제품 중 더크루·바나나코퍼레이션·엠테크원 3개 제품은 UV-C 파장이 아닌 UV-A 파장만 방출되고 있었다. UV-A는 세균·바이러스를 파괴하지 않아 살균 효과와 관련이 없다. 그럼에도 바나나코퍼레이션과 엠테크윈은 살균효과가 있는 것처럼 과장 광고를 하고 있었다.

25개 제품 중 중국 기업 이놀의 ‘IN-UV011’는 오존 방출량이 기준치(0.1ppm 이하) 5배에 달하기도 했다. UV-C 램프는 공기 중 산소분자를 분해하기 때문에 인체에 유해한 오존이 생성된다. 오존을 흡입할 경우 후두점막·기관지·폐세포 등의 손상을 유발하여 호흡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다. 과다 노출 시 기침·메스꺼움·두통 및 실신에 이르기도 한다.

더크루는 제품을 판매 중지하고 소비자 요청시 교환 또는 환불하기로 했다. 바나나코퍼레이션과 엠테크윈은 광고 개선 후 판매하고 소비자 요청시 교환할 예정이다. 이놀은 판매 중지 및 교환·환불을 권고했으나 회신하지 않은 상태다.

25개 조사 제품 중 21개는 자외선 방출로 눈이나 피부에 손상을 줄 가능성이 있는데도 차폐나 전원차단 등 보호장치가 부족했고 경고표시도 적히지 않았다.

자외선 노출에 따른 피부(홍반·피부암 등)와 눈(광각막염·결막염· 백내장 등)의 손상 위험도를 측정하는 광생물학적 위험성을 평가한 결과, 5개(20.0%) 제품은 위험그룹2, 16개(64.0%) 제품은 위험그룹3으로 분류됐다.

광생물학적 위험성은 위험정도에 따라 ▲광학적 위험이 없는 '면제그룹' ▲광원을 직접 눈으로 보거나 장시간 노출되지 않으면 위험하지 않은 '위험그룹1' ▲노출을 회피한다면 위험을 초래하지 않는 '위험그룹2' ▲일시적인 노출에도 위험한 '위험그룹3' 등으로 나뉜다.

위험그룹2·3 에 속한 21개 제품 중 절반이 자외선에 대한 인체 노출을 방지하기 위한 보호장치가 없었다. 14개 제품은 자외선 노출 위험에 대한 경고표시가 없어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의 눈·피부 등이 자외선에 노출될 위험이 높았다.

유럽연합(EU)과 미국은 자외선이 방출되는 모든 전기·전자제품을 대상으로 광생물학적 위험성을 평가해 보호장치 설치 및 경고·주의 문구 표기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는 전기소독기를 안전확인대상 전기용품으로 관리하고는 있지만 직류전원 42볼트(V) 이하 제품은 제외 중이다. 실상 대부분 UV 살균제품 대부분이 직류전원식이라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셈이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에 직류전원 자외선 살균제품의 안전기준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소비자원은 “자외선 살균제품을 구매할 때 전원차단ㆍ차폐 등 보호 장치가 있는 제품인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자외선 광원이 외부로 노출된 제품을 사용할 때에는 장갑ㆍ보안경 등을 착용하고, 어린이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