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리미엄급 안마의자·TV·냉장고·식기세척기 판매량 전년 동기대비 성장세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올해 가전 제품을 구매할 때 '보복 소비' 영향으로 고가의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대표 홍봉철)는 올해 여행을 가지 못한 사람들의 소비 심리가 프리미엄 가전으로 쏠리면서 가전 업계에도 ‘플렉스(flex)’ 열풍이 불었다고 18일 밝혔다.

플렉스 소비는 명품이나 프리미엄 제품 등을 구입하며 부를 과시하는 소비 행위를 의미한다. 코로나 불황 속에서 보복 소비 일환으로 주목받고 있다.

전자랜드가 올해 1월부터 이달 13일까지 프리미엄 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대비 380만원 이상 안마의자는 60%, 340만원 이상 발광다이오드(LED) TV는 63%, 300만원 이상 양문형 냉장고는 49%판매 성장했다.

140만원 이상 식기세척기의 경우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인기를 얻기 시작한 작년 7월부터 12월까지의 판매량보다 올해 7월부터 12월 13일까지 판매량이 214% 더 많다.

전자랜드는 올해 객단가(고객 1인당 평균 구매액)가 전년 동기대비 12% 상승해 실제 소비자들이 가전 소비에 더 많은 비용을 들였다고 전했다.

특히 가전업계 큰 손인 신혼부부들이 해외 신혼여행 대신 혼수 가전에 더 많은 비용을 투자한 것이 올해 가전 판매량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전자랜드 측은 "안마의자나 식기세척기처럼 필수 품목은 아니지만 삶의 질을 높여주는 가전, 컬러풀 냉장고처럼 실내 분위기를 바꿔주는 인테리어 가전 품목에서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