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ESG 경영‧공감, 위기극복 해법“

2020.12.04 15:39:14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인류 생존이 달린 환경위기 극복 등을 위해 기업 차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가속화하고, 인간에 대한 공감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지난 3일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지구환경 위기와 글로벌 거버넌스’를 주제로 공동 개최한 ‘도쿄포럼 2020’ 개막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은 도쿄포럼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포럼으로 4일까지 이틀간 열렸다. 최 회장은 SK가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최 회장은 “인간의 탐욕과 이기심 등이 환경재앙을 초래한 이른바 인류세(Anthropocene)에 우리는 살고 있다”며 “환경을 해치는 잘못된 행동을 궁극적으로 바꿔가기 위해 새로운 시스템과 방법론들을 시급히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류세는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파울 크뤼천이 지난 2000년 제안한 지질학 개념으로, 인간 활동이 지구환경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시기라는 뜻이다.

최 회장은 “기업들이 친환경 사업, 사회적 가치 창출, 투명한 지배구조 등을 추구하는 ESG 경영을 가속화 하는 것이 환경위기와 코로나19 팬데믹 등을 극복하는 해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각 기업은 이미 ESG 경영 추진 노력 및 성과에 따라 시장에서 가치를 평가받고 있는데, 이러한 가치 측정체계가 고도화될수록 기업 행동도 바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SK는 바스프, 도이치 뱅크, 노바티스 등 글로벌 기업과 비영리법인 VBA(Value Balancing Alliance)을 만들어 사회적 가치 측정의 국제표준을 만들고 있다.

이어 최 회장은 “기업 ESG 경영성과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보상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사회적 기업이 만든 제품의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SK 사회성과인센티브 제도를 소개했다.

아울러 “이런 전략과 시스템은 마음 속에서 우러나오는 자발적 참여가 있어야만 의미가 있다”며 “무엇보다 코로나19와 환경재앙, 무관심, 증오 등으로 상처를 받은 사람들을 이해하고 감정을 공유하는 공감 능력이야말로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도쿄포럼에는 글로벌 석학과 국제기구 관계자, 기업인 등 40여명이 참여했고, 온라인을 통해 세계 각국에서 4500여명이 시청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