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한국CPO포럼, 바른ICT연구소와 함께 ‘프라이버시 글로벌 엣지 2020’ 비대면(언택트) 심포지엄을 12일 개최했다.

행사에서는 사이버 공간을 통해 국내·외 개인정보 보호 전문가가 ‘코로나19가 불러온 데이터 거버넌스와 개인정보 보호 이슈’를 집중 조명했다.

키노트 세션에서 정수환 한국정보보호학회 회장이 ‘보안을 위한 AI의 가능성과 한계’를 발표한 데 이어 팸 딕슨 월드프라이버시포럼 의장의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국제 공공보건 위기에서 개인정보보호 이슈와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오후 세션에서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출범 3개월 성과 및 정책 방향성 ▲데이터3법 개정 이후 달라진 기업 개인정보 보호 대응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마이데이터 등 새로운 환경에서 개인정보 보호 방안 등을 주제로 전문가들의 발표가 진행됐다.

또 이번 심포지엄과 함께 개최하는 ‘아시아 프라이버시 브릿지 포럼’ 글로벌 트랙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아시아 각국의 최신 정책, 경험과 이슈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권현준 KISA 개인정보보호본부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디지털 대전환이 DX(Digitalization for All)로 급속히 확장되는 가운데 집단지성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전문가가 활발히 소통하며 글로벌 개인정보 보호 정책·이슈를 논의할 수 있는 공론의 장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