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가트론, 학생 근로자 문서 조작 등 ‘노동규정 위반’ 의혹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애플이 대만 협력사 페가트론에 신규 발주를 중단했다. 노동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9일(현지시각)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페가트론은 학생 근로자를 고용해 전공과 상관 없는 업무를 맡기거나 야간 근무 및 초과 근무를 시켰다. 이를 은폐하기 위해 학생 근로자를 일반 노동자로 허위 분류하거나 문서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페가트론의 불법행위를 파악하고 신규 거래를 끊었다. 애플은 “페가트론은 애플의 감시 체계를 피하고자 상당한 노력을 했다. 시정조치를 이행하기 전까지 신규 발주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가트론은 중국 상하이와 쿤산 생산라인에서 규정 위반 사례를 발견해 학생 근로자를 제외하고 적절한 보상을 지급했다고 해명했다.

현재 페가트론은 아이폰12와 맥북 시리즈 등을 수주받아 생산하고 있다. 기존 물량이 있어 당장 타격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시정조치가 없을 시 내년 추가 수주가 어려워질 가능성이 크다.

페가트론은 과거에도 노동규정 관련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학생 근로자를 고용해 초과 근무 시키고 임금을 제공하지 않았다는 의혹이다.

한편 페가트론은 베트남, 멕시코 등에 아이폰 생산라인을 구축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이후 중국 생산 비중을 낮추려는 애플의 정책을 따라가는 차원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