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롤리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미국에서 삼성전자 제품을 사는 소비자들이 비트코인(BTC)으로 캐시백을 받게 된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비트코인 보상 서비스 ‘롤리(Lolli)’는 삼성전자와 파트너십을 맺고 소비자들에게 비트코인 캐시백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롤리는 크롬 등 웹 브라우저에 확장 프로그램을 설치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소비자는 롤리 파트너사의 물건을 구매하고 비트코인으로 캐시백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롤리에서 삼성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는 구매 가격의 최대 1.5%를 비트코인으로 돌려받게 된다. 구매 가능 제품은 TV, 세탁기, 건조기, 휴대폰, 스마트도어벨 등으로 다양하다.

앞서 양사는 지난 2월에도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롤리 측은 “삼성과 다시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현재 롤리는 미국 소비자만 이용할 수 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