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립 51주년 기념식 개최…김기남 대표, “이 회장 타개 불구 지속가능한 100년 기업 기반 구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창립 51주년을 맞았다. 고 이건희 회장이 없는 첫 창립기념일이다. 이 회장의 유훈을 계승 지속가능한 100년 기업을 다짐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경기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창립 5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는 “이건희 회장의 타계는 코로나19, 불확실한 경영 환경 등으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우리 임직원 모두에게 또 하나의 큰 충격과 슬픔이었다”며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라고 했다.

또 “우리에게 내재된 ‘도전과 혁신의 DNA’를 계승 발전시키고 지혜와 힘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이 회장이 남긴 도전과 열정을 이어받아 업계의 판도를 바꿔 나가는 창조적인 기업으로 진화하고 우리의 경쟁력이 최고의 인재에서 시작된 만큼 임직원간 서로 배려하고 상호 신뢰하는 문화를 만들어나가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미래 사회에 공헌하는 ‘지속가능한 100년 기업’의 기반을 구축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 10월25일 별세했다. 그는 삼성 2대 회장으로 ‘한국의 삼성’을 ‘세계의 삼성’으로 만들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