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KVTS, SK하이닉스 출신 김승희 사장 영입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반도체 부품·소재 전문업체 메카로가 KVTS를 인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양사는 경기도 평택 메카로에서 KVTS 인수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계약금액은 비공개다.

지난 2016년 설립된 KVTS는 반도체용 특수밸브류 제조 및 판매 업체다. 지난해까지 연평균 18.8%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주요 품목은 반도체용 특수밸브류와 RTP(Rapid Thermal Process) 램프하우징, Hot N2 등의 제품이다. 국내 및 해외 반도체, 태양전지 장비 고객사에 공급하고 있다.

메카로는 이번 계약으로 사업확대는 물론 ‘히터블럭’ 제품에 KVTS의 핵심 요소기술을 접목해 성능개선을 이룰 예정이다. 반도체 시장 내 보유하고 있는 영업력으로 KVTS가 영위하고 있는 반도체용 특수밸브류 등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메카로 관계자는 “반도체 사업을 기반으로 부품, 소재 부문의 건실한 비즈니스 모델을 보유하고 있지만 미래시장의 흐름을 고려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KVTS 인수계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부문에서 우수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투자해 메카로의 지속가능경영 로드맵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카로는 KVTS 신임 대표로 SK하이닉스 엔지니어 출신 김승희 사장을 영입했다. 김승희 신임 대표는 “메카로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KVTS의 조직 구성과 구체적인 운영방안을 수립해 빠른 시간 내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메카로는 현재 반도체 관련 부품과 소재를 동시에 제조하는 기업이다. 반도체 칩을 만드는 웨이퍼에 열에너지를 균일하게 공급하는 히터블럭 부품과 반도체 공정 중 박막을 증착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되는 전구체 소재를 통해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