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대 최대 규모 51명 포상…종합반도체 강국 도약 다짐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반도체의 날을 맞아 업계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이들을 포상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반도체의 날은 우리나라 반도체 수출이 최초로 연 100억달러를 돌파한 1994년 10월을 기념해 제정됐다. 2008년부터 매년 10월에 기념식을 개최해 왔으며 올해로 13회째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반도체의 날 기념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 진교영 한국반도체산업협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 반도체 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 차관은 “최근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수출·투자 등에서 우리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반도체 업계의 끊임없는 노력에 감사하다”며 “급박한 대외환경 대응을 위해 민·관의 유기적인 협력이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첨단산업의 세계적 클러스터화를 통한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강국 도약을 위해 소부장 개발·생산 역량 확충, 첨단 산업 집중 유지 등 지난 7월 마련된 ’소부장 2.0 전략‘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이날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51명에 대한 정부 포상도 진행됐다.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51명을 포상했다. 소부장 경쟁력 강화가 성공적으로 이뤄진 결과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의 연구개발(R&D) 센터 수장들이 처음으로 은탑산업훈장을 공동 수상했다. 메모리 분야 미세화 한계 극복과 시스템반도체 핵심 기술을 개발에 기여한 삼성전자 강호규 부사장, 최고 수준메모리 기술개발 및 소부장 분야 상생협력에 기여한 SK하이닉스 김진국 부사장이 대상이다.

산업포장은 ▲솔브레인 박휴범 전무 ▲삼성전자 이경호 수석, 대통령 표창은 ▲라온텍 김보은 대표 ▲이오테크닉스 박종구 대표 ▲삼성SDI 박종호 전무, 국무총리표창은 ▲광운대 권기청 교수, ▲티씨케이 박영순 대표 ▲에스앤에스텍 이종림 부사장 ▲DB하이텍 조기석 부사장 등이 수상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