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문자 예시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코로나19 이후 국제발신 스팸문자가 급증하고 있어 이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9월까지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로 접수된 국제발신 문자 스팸 신고 건수는 196만1585건이다. 전년동기 39만906건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신고된 스팸 중 도박성 스팸문자가 전체의 93.6%를 차지했다. 주식권유·스미싱 의심 등 스팸문자는 5.6%, 스팸으로 신고됐으나 스팸이 아닌 문자는 0.8%다. 특히 국제발신 문자는 인터넷주소(URL)를 포함하고 있엉 이용자의 불법사이트 연결을 유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는 국제발신 스팸문자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이동통신사와 협력해 스팸필터링 차단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용자는 이동통신사의 국제전화 수신거부 서비스에 무료로 가입하고 휴대전화 차단문구(국제발신, 국외발신)를 설정하는 등의 방법으로 스팸문자를 차단할 수 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