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지스위트->워크스페이스로 리브랜딩

2020.10.07 16:54:40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구글 클라우드가 자사의 협업 플랫폼 브랜드인 지스위트(G-Suite)를 ‘구글 워크스페이스(Google Workspace)’로 리브랜딩했다. 구글에 따르면, 매월 26억 명 이상의 소비자, 기업과 교육 사용자가 구글의 생산성 및 협업 애플리케이션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7일 구글 클라우드는 신뢰할 수 있는 보안 기술과 순수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메시징, 회의, 문서, 업무 등을 포괄적으로 제공하는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새롭게 발표했다. 구글 워크스페이스는 긴밀하게 통합된 제품 환경을 반영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솔루션 브랜드다.

앞서 지난 7월 구글은 최상의 작업, 소통, 협업을 제공하는 단일 통합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통합 업무 환경에 대한 비전의 첫 번째 단계를 발표했다. 7일부터 비즈니스 고객을 상대로 새로운 통합 업무 환경을 공급을 시작했으며, 앞으로 수개월 내로 소비자에게도 출시될 예정이다. 

구글 워크스페이스의 신규 기능은 채팅, 이메일, 음성 및 화상 통화, 콘텐츠 관리 등 커뮤니케이션과 협업을 위한 핵심 툴을 단일 통합 환경으로 결합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구글 문서(docs), 구글 스프레드시트(Sheets), 구글 프레젠테이션(Slides)의 연결된 미리보기 기능을 이용해 사용자는 원본 문서를 벗어나지 않고 링크의 콘텐츠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앱과 탭 전환 시간을 절약해 작업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 있다. 

또, 사용자가 다른 사용자를 문서에서 @기호로 멘션(mention) 설명과 함께 팝업창이 뜬다. 이를 통해 문서 공유와 같은 작업도 제안할 수 있다. 구글 워크스페이스는 구글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 내 관련 콘텐츠와 사람을 연결해 사용자가 이미 열어둔 창에서 더 많은 작업이 이뤄지도록 지원한다. 이 기능은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밖에 탭이나 툴을 전환할 필요 없이 구글 채팅(Google Chat)의 채팅방에서 구글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과 같은 문서를 동적으로 만들고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는 복잡성을 줄이고 모든 팀원에게 관련 프로젝트 작업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한다. 이 기능은 향후 몇 주 안에 출시될 예정이다. 

지난 7월 방표한 지메일과 구글 채팅에 미트의 PIP 기능을 몇달 내 구글 문서와 스프레드시트와 프레젠테이션에도 출시될 예정이다, PIP는 구글은 사용자가 공동 작업하는 동안 함께 작업하는 사람들을 보고 들을 수 있는 기능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실시간으로 공동 작업하는 동안 실제 대면 소통으로 확인할 수 있는 비언어적 신호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한편 구글은 새로운 구글 워크스페이스 브랜드 작업의 일환으로 조만간 지메일과 구글 드라이브, 캘린더, 구글 미트의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과 같은 협업 콘텐츠 작업 툴 제품에 4가지 색상의 신규 아이콘이 업데이트할 예정이리고 밝혔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구글 클라우드는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통해 사무실, 집, 핸드폰을 통한 현장 근무, 고객과 연결되는 모든 상황에서, 작업, 소통과 협업을 위한 최고의 소통 방법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